상단여백
HOME 국제
北 해상서 유류-석탄 거래 여전... 美 감시 강화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미국은 북한이 해상에서 유류와 석탄을 여전히 불법거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마셜 블링슬리 재무부 테러자금-금융범죄 담당 차관보는 13일(현지시간)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제재정책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기만적인 해운 활동에 매우 중점을 두고 있다"며 "북한의 제재 위반을 돕는 주체들을 상대로 8월이후 거의 매주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링슬리 차관보는 '불법거래에 가담한 선박회사 뿐만 아니라 선적을 제공한 국가에 제재를 가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의 질문에 "많은 국가들이 선적을 관리하는 방법들이 다르다"는 말로 한계를 지적했다. 다만 파나마와 같이 선박 등록에 용이한 많은 국가들과 접촉해, 북한의 대리 회사가 소유하거나 운용하는 것으로 파악한 특정 선박들에 대한 정보를 이들 나라에 제공하고 즉시 선적을 취소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링슬리 차관보는 중국의 대형은행인 농업은행과 건설은행 등이 제재대상이 되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 "대형은행들은 많은 다양한 활동들을 가지고 있다"며 "이들 은행의 뉴욕 지점 등을 통해 매우 구체적인 논의를 갖고 있고 북한과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계좌를 확인해 거래를 중지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마니샤 싱 국무부 경제담당 차관보는 미중 무역전쟁이 북한 문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별개의 대화들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문제에 있어 중국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