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현대카드, 추석 앞두고 다양한 할인혜택 선보인다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현대카드(대표 정태영)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고객들의 경제적인 쇼핑을 돕는 다양한 혜택을 선보였다.

14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현대카드 고객은 이마트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최대 30%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는 24일까지 구매 금액(10만/20만/30만/50만/100만/1000만원)대별로 5% 할인이나 상품권 증정 혜택을 제공한다. 이 혜택은 온라인몰과 트레이더스에서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이마트 '에브리데이'는 25일까지 해당 선물세트 구매 시 금액(10만/30만/50만/100만원)대별로 상품권(5천/2만/3.5만/7만원)을 증정한다. 현대홈쇼핑(H-mall)은 17일과 18일 건당 5만원이상 결제시 7%, 29일과 30일에는 5%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28일까지 기획전 상품 구매시 7% 할인 서비스를 진행한다.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을 위한 혜택도 준비돼 있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 이용시 구매 금액 별로 선불카드 또는 상품권 증정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오는 10월11일까지 롯데면세점(명동점, 월드타워점, 코엑스점)에서는 구매금액($300/500/1000/1500/2000이상)대별로 최대 11만원의 선불카드 또는 상품권을 증정한다. 11월12일까지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에서 일정 금액($300/500/1000/1500/2000)이상 구매시 최대 15만원권 선불카드를 받을 수 있다.

인천공항점에서는 금액대별($200/400/600/1000)로 최대 10만원권 선불카드를 받을 수 있다.

M포인트를 보유한 고객들을 위한 혜택도 다양하다.

매주 주말 이마트에서 7만원이상 결제시 1만 M포인트 사용 혜택을 제공한다. 5000M포인트부터 잔여 포인트 내 사용이 가능하다. 정관장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50% M포인트 사용 혜택이 제공되며, 정관장 자체 할인 및 쿠폰과 중복 적용 가능하다.

9월 마지막 주말에는 11번가, H-mall, CJmall, 인터파크쇼핑, 위메프, 롯데마트몰에서 사용 조건이나 횟수 제한없이 20% M포인트 이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대카드는 추석 연휴기간 가족 친지들과 부담없이 영화를 즐길 수 있는 혜택도 준비 했다. M포인트를 보유한 회원이 CGV에서 영화티켓 또는 콤보세트 구매 시 5000 M포인트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추석 명절 등의 영향으로 지출이 늘어나는 시기를 맞아 현대카드 회원들이 좀 더 경제적으로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