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잇는 튼실한 다리 놓인 느낌"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공식 개소한 것과 관련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며 "연락사무소에서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다.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이날 오전 개성공단내 청사에서 개소식을 갖고 공식 운영에 들어갔다. 남북은 차관급 소장을 중심으로 주 1회 정례회의를 열어 주요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남북 간 소통창구 역할을 하게 될 공동연락사무소는 365일 24시간 상시 운영된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