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메르스 확진환자와 밀접접촉한 21명 모두 최종 '음성' 판정
   
▲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환자와 밀접접촉한 21명에 대해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오전 위기평가회의를 개최하고 22일 0시를 기점으로 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관심' 단계로 하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전날 밀접접촉자 21명에 대한 2차 메르스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확인됐다. 승무원 4명과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출입국 심사관 1명,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 등이다.

이들은 평균 잠복기(6일)가 지난 13일 1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이 나온 바 있다. 따라서 최대 잠복기 14일이 지나는 오늘 자정 이후로 격리에서 해제된다.

이 시점에 맞춰 일상접촉자 396명에 대한 당국의 능동형 감시도 종료된다.

확진환자가 지난 17일 메르스 감염 완치 판정을 받은 상황에서 국내에 추가 메르스 환자가 없는 상태다.

메르스 국내 유입에 따라 '주의'로 상향된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은 해외에서만 발생했을 때인 '관심' 단계로 내려간다.

앞서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를 업무차 방문한 60대 남성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를 경유해 지난 7일 오후 4시51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귀국 직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한 뒤 다음날인 8일 오후 4시께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