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2018 연안부두&수산물(꽃게) 축제’…이달 13·14일 인천종합어시장 특설무대
‘2018 연안부두 & 수산물(꽃게)축제’가 이달 13, 14일 양일간 인천종합어시장 앞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추억·감동·환희가 있는 다채로운 행사로 기쁨 드리겠다.”
“행사장 곳곳에서 인천 연안 꽃게의 진정한 풍미를 만 날 수 있다."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동북아 대표 관광지인 인천 연안부두에 국내 유명가수가 총출동하는 ‘수산물 대축제’가 이달 중 열린다.

연안부두&수산물(꽃게)축제 추진위원회는 1일 “‘2018 연안부두 & 수산물(꽃게)축제’가 이달 13, 14일 양일간 인천종합어시장 앞 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행사가 열리는 인천종합어시장은 인천의 대표 관광지 중 하나이다“라며 “다채로운 행사로 국내외 관광객과 지역민에게 추억과 감동으로 보답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추진위에 따르면 13일 첫날에는 오전 10시부터 연안 걷기대회를 비롯해 연안동 주민자치 초청공연, 인천지역 가수 초청공연 등이 연이어 진행된다.

특히 오후 7시에는 경인방송의 특집방송이 열리고 진행은 아나운서 박주언과 가수 강상준이 맡는다. 설운도를 비롯해 박상민, 추가열, 양혜승, 노현희, 타투. 걸그룹 홀릭스, 하이큐티 등 국내 유명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행사를 절정으로 이끌 전망이다.

다음날인 14일에는 오후 3시부터 연안부두 시민노래자랑을 시작으로 7080 콘서트, 권설경북한예술단의 축하공연 등이 이어진다.

오후 7시부터는 공식 폐막행사가 진행된다. 
개그맨 황기순의 사회로 진행되는 폐막공연에는 박상철을 비롯해 소명, 진성, 진미령. 이태무, 오예중, 김수찬, 김미령 등 국내 유명가수들이 출연해 열정의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추진위 관계자는 “행사의 중요 아이템은 꽃게다”라며 “행사장 곳곳에서 인천 연안 꽃게의 진정한 풍미를 만 날 수 있다. 다양한 경품행사도 응모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천광역시와 중구(문화예술과·해양수산과)는 후원으로 참여한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