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8 목 23:25
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마감시황] 코스피, 미국 국채금리 급등에 2260선 후퇴

[위클리오늘=민정환 기자] 코스피가 미국의 국채금리 급등에 2260선으로 후퇴했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2274.49) 대비 6.97포인트(0.31%) 하락한 2267.5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4.55포인트(0.20%) 내린 2269.94에 개장한 후 등락을 반복하다 2260선까지 하락했다. 코스피지수가 종가기준 2260선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8월20일이후 처음이다.

코스피 지수 하락은 미국 국채금리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를 위축시킨 때문으로 풀이된다. 4일(현지시간) 미 국채금리는 장중 3.232%로 2011년 5월이후 7년만에 최고치를 재차 경신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3300억원어치를 팔아치우며 하락을 부추겼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000억원어치, 11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3.00%)과 의약품(-2.20%), 건설업(-1.92%), 은행(-1.18%), 종이·목재(-1.11%), 섬유·의복(-1.08%) 등이 하락했다. 반면 철강·금속(0.61%)과 운수창고(0.53%), 기계(0.33%) 등은 소폭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은 셀트리온(-0.52%)과 삼성바이오로직스(-3.42%), LG화학(-1.67%) 등이 떨어졌다. 반면 SK하이닉스(0.43%)와 포스코(1.64%), 삼성물산(0.40%), KB금융(0.18%), 네이버(1.29%) 등은 올랐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789.00) 대비 4.06포인트(0.51%) 내린 784.94에 개장했다. 이후 점차 낙폭을 늘리며 종가 기준 770선으로 떨어졌다. 코스닥지수가 종가기준 770선으로 하락한 것은 지난 8월17일이후 처음이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은 1000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710억원어치, 26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들은 신라젠(-7.35%)과 CJ ENM(-2.53%), 에이치엘비(-6.42%), 포스코켐텍(-7.44%), 바이로메드(-4.70%), 스튜디오드래곤(-1.63%), 펄어비스(-0.05%) 등이 하락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0.23%)와 나노스(1.54%), 메디톡스(0.07%)는 상승한 채 거래를 마쳤다.

민정환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