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금호아시아나, 근무복장 자율화 도입

8일부터 전 계열사 임직원대상으로 시행

4차 산업사회를 맞아 창의력 및 업무 효율성 제고 위해 실시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 박삼구)이 임직원들의 근무 복장을 현행 비즈니스캐주얼에서 자율복장제도로 확대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8일부터 자율복장제도를 도입하며, 계열사들이 각사 상황에 따라 자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4차 산업사회를 맞아 그 어느 때보다도 창의적인 사고가 중요해짐에 따라 임직원들의 창의력 제고를 위해 근무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이 제도가 보다 유연한 조직 문화를 형성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금호아시아나는 직원들의 삶의 질이 높아져야 일의 질도 높아진다는 박삼구 회장의 경영 철학 아래 지난 2017년 2월부터 비즈니스캐주얼 복장 제도를 도입해 직원들의 창의성을 높인 바 있으며, 올해 4월부터는 직원들이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해 직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