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트럼프 "한국, 미국 승인 없이는 대북제재 해제 하지 않을 것"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 정부의 5·24조치 해제 검토 입장과 관련해 "한국은 우리의 승인없이는 (대북제재 해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정부가 북한의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응해 실시한 독자 대북제재인 '5.24조치' 해제를 검토하고 있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그들(한국)은 우리의 승인없이는 (대북제재 해제를)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우리의 승인없이는 어떤 것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2010년 천안함 폭침 이후 시작된  대북제재에 대한 해제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AP는 미국과 유엔이 강경한 대북제재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강경화 장관의 결단은 큰 상징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미국의소리(VOA)와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제재 완화는 비핵화가 먼저 이뤄진 이후라는 입장을 매우 분명히 해왔다"며 "비핵화에 빨리 도달할수록 제재 완화도 빨리 이뤄질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강경화 장관에게 남북 군사합의서와 관련해 불만을 제기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미국은 동맹국인 한국, 일본과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긴밀히 조율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만을 밝혔다. 북한이 풍계리 사찰단을 초청하면서 시료 채취 등도 허용했는지 묻는 질문에는 "폼페이오 장관이 말했듯 협상의 내용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