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07:15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홈쇼핑에서 4130만원어치 팔면 업체가 4000만원 가져가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위클리오늘=류연주 기자] TV홈쇼핑 업체들이 진행하는 연계편성 수수료율이 최대 97%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각 TV홈쇼핑 업체로부터 제출받은 '연계편성 홈쇼핑 품목 매출액 세부내역'에 따르면 주요 홈쇼핑사 6곳(롯데·현대·GS·CJ·NS·홈앤)은 연계편성된 제품을 판매하면서 납품업체로부터 수수료율 38%∼54%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은 지난해 9월9∼19일, 11월에 판매방송된 상품이다.

연계편성은 종편의 건강정보 프로그램과 TV홈쇼핑 방송이 동일상품을 인접 시간대에 편성하는 것을 말한다. 한 종편에서 전문가들이 티베트 비타민나무 열매가루의 효능을 강조한 직후 옆 홈쇼핑 채널에서 티베트 열매가루 제품이 판매되는 식이다.

연계편성된 품목 중 홈쇼핑 수수료가 가장 높았던 상품은 지난해 9월 홈앤쇼핑에서 판매된 '메이준 아사이베리'였다. 총 매출액 4131만1000원 가운데 홈앤쇼핑이 96.9%인 4001만2000원을 가져갔다.

지난해 11월 롯데홈쇼핑에서 판매 방송된 '네이쳐스패밀리 로열젤리'의 경우 7843만원어치가 팔렸는데 납품업체는 864만원(11%)을 벌었다.

CJ오쇼핑은 평균 수수료율이 54.4%로 홈쇼핑 업체 6곳 중 가장 높았다. 롯데홈쇼핑(52.2%) 현대홈쇼핑(50.28%) 등도 평균 수수료율이 매출액의 절반을 넘었다. 이어 GS홈쇼핑 47.0%, NS홈쇼핑 44.1%, 홈앤쇼핑 38.1%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말 홈쇼핑 업체 6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공시한 평균 수수료율 19.5∼32.5%와는 거리가 멀다. 특히, NS홈쇼핑이 공정위에 공시한 평균 수수료율은 19.5%지만 실질적으로는 평균 수수료율이 44.1%로 나타나 차이(24.6%)가 가장 심했다.

이태규 의원은 "방송 연계편성을 통해 제품을 과다 홍보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해당 제품의 경우 수수료를 공정위에 신고한 수수료보다 수배이상 받고 있는 것은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폭리를 취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정상적인 계약이라기보다는 납품업체의 착취구조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류연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