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두산, SK에 7-3 승리... 시리즈 전적 1승1패한국시리즈 2차전
   
▲ 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 2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초 두산 선발 후랭코프가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두산 베어스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선발 세스 후랭코프의 호투와 최주환의 투런홈런 등을 앞세워 7-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기록했다.

두산 선발투수 후랭코프는 6.2이닝동안 삼진 10개를 잡아내며 5피안타 2볼넷 3실점(1자책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되며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최주환은 2-0으로 앞선 4회말 무사 2루에서 투런홈런을 터뜨려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최주환은 4타수 3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최주환은 한국시리즈 2경기에서 6타점을 뽑는 저력을 과시했다.

두산이 선취점을 뽑았다. 두산은 3회말 오재일의 안타와 도루, 허경민의 우전안타로 1사 1, 3루 찬스를 잡은 뒤 정수빈의 유격수 땅볼 때 오재일이 홈을 밟아 선취점을 올렸다.

두산은 4회 선두타자 김재환의 2루타와 양의지의 안타로 추가점을 올렸다. 이어 무사 2루에서 최주환이 SK 선발투수 문승원을 상대로 투런홈런을 터뜨려 4-0을 만들었다.

후랭코프의 역투에 막혀 있던 SK는 5회초 김강민의 희생플라이로 추격을 시작했다.

좀처럼 추가점을 올리지 못하던 SK에 7회 행운이 찾아왔다. 2사 1루에서 김성현이 평범한 3루수 앞 땅볼을 쳤다. 그러나 두산 3루수 허경민이 1루에 악송구를 했고, 곧바로 김강민의 2타점 적시안타가 터지면서 1점차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두산은 후랭코프를 내리고 박치국을 마운드에 올렸다. 박치국은 7회 최정을 삼진으로 잡아내 급한 불을 껐다.

두산은 8회 SK 불펜투수 신재웅, 서진용을 무너뜨렸다. 무사 1, 3루 찬스를 만든 후 양의지와 최주환의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보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두산은 이후 김승회, 함덕주로 이어지는 불펜진을 투입해 경기를 끝냈다. 함덕주는 1.1이닝 무안타 무실점 호투로 생애 첫 포스트시즌 세이브를 신고했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