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제주타운하우스 ‘브릭가드 카운티’ 인기…입지·인프라, 호재 多

[위클리오늘=유미숙 기자] 최근 제주도에 다양한 개발 호재가 예정되면서 제주도로 이주하는 인구가 급증하는 추세다. 이에 제주도 지역의 지가 역시 빠르게 상승 중이다.

실제 지난 5월 말에 결정, 고시된 2018년 1월1일 공시지가를 보면 제주 서귀포시의 지가 상승률은 18.5%로 나타난다. 이는 전국 시, 군, 구 지역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서귀포시의 지가 상승률이 이처럼 크게 상승한 이유는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 제주신공항 조성 사업, 제주영어마을 및 신화역사공원 개장 등의 호재가 예정돼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런 가운데 분양에 나서 주목받고 있는 제주 타운하우스가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브릭가드 카운티’다. 브릭가드 카운티는 제주의 환경에 맞춤 설계된 타운하우스로, 제주 서귀포시 상효동에서 준공 후 분양에 돌입한 상태다.

브릭가드 카운티는 제주건축문화대상 2회 수상 경력이 있는 이즈건축의 강중렬 소장이 직접 설계해 신뢰를 더한다. 제주는 비바람이 강한 지역적 특성에 의해 설계 및 시공에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를 고려해 고성능, 고기밀 자재를 사용한 것은 물론, 단열에도 신경을 썼다.

브릭가드 카운티는 지상 3층의 전용면적 172.70㎡, 151.83㎡ 2가지 타입에 총 20세대와 커뮤니티동으로 구성된다. 1층은 일체형으로 구성된 주방과 거실, 게스트룸, 샤워시설이 갖춰진 화장실이 마련된다. 2층은 부부침실, 드레스룸, 욕실, 자녀방, 테라스로 구성 예정이다. 3층은 4m의 높은 천장을 적용해 개방감이 우수하며, 천장에는 창이 있어 제주도의 밤하늘을 감상하기에 좋다.

적정 세대수인 20세대로 구성돼 여유로운 주거 생활이 가능한 것도 눈길을 끈다. 단독형 타운하우스로 건물 간 거리가 5m 이상 떨어져 있어 사생활 침해의 우려도 없다. 총 3개 층으로 이루어진 건물과 넓은 개별 정원이 갖춰진 장점에 제주도에서의 여유로운 전원생활을 원하는 젊은 부부, 자녀를 둔 수요자들의 생활에 적합한 타운하우스다.

다른 주거 상품과는 차별화된 특화설계를 도입, 품격 높은 프리미엄 타운하우스로도 인기가 좋다. 제주 자연 풍경과의 조화를 이루는 유럽형 외관이 적용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유럽의 마을을 옮겨 놓은 듯 벽돌과 삼각지붕, 돌담길이 어우러져 이국적인 정취를 선사하는 타운하우스로, 벽돌 배색이 적용된 외관 자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전면 외벽과 차단벽, 차단 조경 등 다양한 방면에서 중후한 품격을 느낄 수 있다. 내부 역시 고급자재가 적용돼 품격 있는 주거 공간을 제시한다.

첨단 시스템이 도입된 타운하우스로 생활 편의가 우수한 것도 장점이다. 대형자동 개폐 슬라이딩 도어와 폐쇄회로카메라가 설치돼 입주민의 안전과 프라이버시를 보호한다. 각 세대 내에는 비상콜 버튼이 갖춰지며 생활 자동화 시스템인 홈 네트워크 오토메이션도 적용된다.

교통환경도 우수해 좋은 평을 받는다. 서귀포 주요도로인 일주동로가 단지와 매우 가깝다. 이를 통해 서귀포 1·2청사, 대형마트, 매일올레시장, 서귀포 의료원 등 각종 편의시설이 밀집된 서귀포 중심생활권을 차량으로 5분~10분에 이용할 수 있다. 관광명소도 가깝다. 쇠소깍, 천지연 폭포, 정방폭포, 돈내코 유원지, 이중섭 거리 등이 인접해 문화생활을 즐기기도 좋다.

서귀포시에 예정된 다양한 개발 호재의 수혜를 누리기도 좋은 타운하우스다. 서귀포시는 현재 리조트와 문화시설 등이 갖춰진 헬스케어타운을 비롯해 제주신공항(2025년 예정), 영어교육도시(2021년 예정), 서귀포 관광미항(2020년 예정) 등 대형 개발 사업이 활발하게 추진 중이다. 생활 편의 향상은 물론 개발에 따른 프리미엄 형성도 기대할 수 있다.

입지적 장점에 풍부한 생활 인프라, 다채로운 개발 호재의 수혜를 누리기 좋은 장점을 다양하게 갖춘 브릭가드 카운티는 ‘선시공 후분양’ 방식으로 분양되고 있다. 위험이 높은 선분양 방식과 다르게 완공된 타운하우스를 눈으로 직접 확인 후에 계약을 진행할 수 있어 안정성이 높은 타운하우스다.

한편, 서울 홍보관은 강남구 테헤란로87길 57, 감령빌딩 3층에 위치해 있다.

유미숙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