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모비스, 과학 인재육성 프로젝트 '주니어 공학교실' 해외서도 인기

국내 호응 바탕으로 중국, 유럽에 이어 북미로 확대

북미연구소 연구원들 강사로 참여해 재능기부

주니어공학교실 수업현장. <사진=현대모비스>

[위클리오늘=전상윤 기자] 현대모비스는 미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시 소재 Durfee공립초등학교에서 북미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주니어 공학교실' 시범 수업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가 국내에서 2005년부터 이공계 꿈나무 육성 차원에서 운영해 온 초등학교 4~6학년생 대상 실습형 과학수업이다.

국내에서 최근 5년간 2000여 명의 직원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강사로 나섰으며, 200여 개 초등학교에서 3만여 명의 학생들이 이 수업에 참여한 바 있다.

국내에서의 호응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는 주니어 공학교실'을 2014년부터는 글로벌 사업장을 운영하는 해외로 확대해 현지 지역사회와 신뢰관계를 높이는 가교로 활용했다.

현재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6개 지역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북미 지역에 새롭게 런칭했다.

미주 첫 번째 수업을 디트로이트에서 개최한 이유는 회사의 북미연구소가 위치해 공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현지의 어린이들과 융화될 수 있는 양질의 강사진을 확보하기에 용이했기 때문이다.

또한 2010년부터 미국 크라이슬러에 섀시 모듈을 공급해오면서 이 지역사회와 끈끈한 인연을 이어온 것도 중요한 이유로 작용했다는 후문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시범 수업에 이어 내년부터는 디트로이트에서 연 3회의 정규 수업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조지아·앨라바마·캘리포니아·플로리다 등 미주 생산·부품법인 인근의 지역사회로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진행된 디트로이트 주니어 공학교실은 현대모비스 북미연구소에서 10여 명의 연구원들이 강사진으로 재능기부에 자원했다.

이들은 차선유지지원시스템, 긴급자동제동시스템 등을 응용한 '차선을 따라 움직이는 자동차', '장애물을 만나면 멈추는 자동차'와 '태양 에너지 자동차' 등의 수업을 진행했다.

전상윤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