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새움병원 정우성 칼럼] 밤잠을 설치게 만드는 오십견…어깨 운동범위 회복이 중요
금천구 새움병원 관절클리닉의 정우성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오십견은 어깨통증을 일으키는 질환 중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는 질환이다. 주로 50대 이후에 많이 나타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정확한 명칭은 어깨가 얼었다는 의미에서 ‘동결견’ 혹은 ‘유착성관절낭염’이라고 부른다.

퇴행성변화를 겪으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오십견은 어깨를 움직일 때 통증이 발생한다. 특히 어깨를 들어 올리거나 돌리는 과정에서 통증이 나타나며 팔을 제대로 움직이는 것 자체가 힘들다.

그렇다 보니 뒷목을 만지거나, 머리 빗기, 옷 갈아입기 등의 일상적인 행동에 큰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또한 밤에 통증이 더 심해져 밤잠을 설치게 만들 때도 많다.

오십견은 특별한 외상없이 어깨통증이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초기에는 대부분 노화로 인해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어깨통증이라 생각하고 방치하고는 한다.

그러나 오십견은 전체 환자중 82% 이상이 50대 이상인 만큼, 50대 이상이면서 어깨통증이 계속 나타난다면 오십견을 의심해보고 정확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오십견 진료를 받게 되면 어깨 관절의 운동범위를 측정하고 x-ray검사 등을 통해 확인한다. 검사 후에는 환자의 상태에 맞게 치료를 진행하게 되는데, 치료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두는 것이 통증감소와 어깨 관절 운동범위를 회복시키는 것이다.

오십견은 대부분 비수술치료로 효과를 보기 때문에 물리치료나 약물치료와 같은 보존적치료를 시행한다. 하지만 치료를 받고서도 운동장애가 남아있고 심한 통증이 지속된다면 수술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수술을 진행한다. 4mm 초소형 카메라로 관절의 내부를 보면서 치료하는 관절내시경 수술은 큰 절개 없이 치료가 가능하며 출혈이 적고 합병증의 위험 또한 낮다. 절개가 크지 않고 합병증의 위험 또한 낮아 수술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다.

어깨통증이 장기간 지속되면 전문의를 찾아 진찰을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치료를 받고 어깨통증이 어느 정도 완화되기 전까지는 어깨의 과도한 사용이나 심한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금천구 새움병원 관절클리닉의 정우성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