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정태광 칼럼] 처진 가슴성형, 증상 따라 수술법 달라져야
에이치비성형외과 정태광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생기는 노화현상은 당연한 일이다. 보통 여성들은 노화현상이 일어날 때 눈가부터 시작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보이지 않는 곳에서부터 노화가 시작된다.

바로 가슴이다.

가슴은 항상 옷 속에 감춰지다 보니 그 상태를 바로 확인하기 어려운데, 가슴 부위가 처지는 것부터 여성의 본격적인 노화가 시작된다.

가슴은 지방과 유선의 합성으로 부드러운 형태를 유지하고, 인대를 구성하는 콜라겐 성분이 부족하면 탄력이 저하되어 가슴이 아래로 처지기 시작한다. 20대 중반이 되면 콜라겐 세포의 양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지방 량도 줄면서 피부 조직은 탄성을 잃고 늘어진다. 피부 탄력도 떨어지게 되며 피부 표피 또한 거칠어지게 된다.

가슴의 처짐 정도에 따라 세단계로 나뉜다.

첫번째는 경미한 유방하수로, 유두가 가슴 밑 주름 수준이나 이보다 1cm 이내로 내려간 경우며, 두번째는 중증도 유방하수로, 유두가 가슴 밑 수준이나 이보다 1~2cm 내려가 있지만 가슴 조직의 가장 아래보다는 위에 있는 경우다.

그리고 세번째는 심한 유방하수로, 유두가 가슴 밑 주름보다 3cm 이상 내려가 있어 유두가 아래로 향하고 있는 경우다. 특히 30세 이후부터는 피부노화가 급속도로 빨라져 자연적으로 본래의 가슴모양과 탄력이 돌아오기 까지는 거의 불가능하다.

많은 여성들이 처진 가슴을 되돌리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지만 한번 처져버린 가슴은 웬만한 노력만으로는 다시 예전의 모습으로 되돌리기 힘들다. 따라서 유일한 해결책은 처진 가슴을 탄력있는 가슴으로 만들어주는 처진 가슴성형뿐이다.

처진 가슴성형은 일반 가슴 성형과는 조금 다르다. 일반적인 가슴성형이 풍만하고 볼륨있는 가슴을 만드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처진 가슴성형은 탄력 있게 만들어주는 리프팅 기능과 망가진 모양을 개선해주고 볼륨을 개인에 맞게 확대하거나 축소하는 것이 핵심이다.

처진 상태에서 교정이 아닌 확대술을 진행할 경우에는 윗 가슴만 볼록하게 튀어나오거나 이중주름이 잡힐 수 있으므로 꼭 주의해야 하며, 경험과 노하우 많은 의료진을 통해 정확한 진단 후 진행해야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가슴 라인을 만들 수 있다.

가슴 성형은 가슴의 처진 상태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진다. 처짐이 생겼다고 한 가지 수술법만으로 수술을 시행하지 않으며, 처짐 정도나 사이즈에 따라 처진 가슴을 올려주는 수술이나 축소 수술을 병행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숙련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 에이치비성형외과 정태광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