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KT-달콤, 로봇카페 '비트' 공동 개발…신개념 AI로봇카페 연다

KT, 달콤과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협약 체결

음성으로 커피 주문, 선호 음료 추천 등 다양한 AI 서비스 선보일 예정

8일 성남시 분당구 달콤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AI사업단장 김채희(왼쪽) 상무, 달콤 지성원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위클리오늘=전상윤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달콤(대표 지성원)의 무인 로봇카페 '비트'에 기가지니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 분당시 달콤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 달콤 지성원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앞으로 △로봇카페 비트에 인공지능 기술 연동 및 지능형 CCTV 도입 △5G를 활용한 무선 네트워크 시스템 개발 및 연동 △AI 서비스 공동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결제전문기업 다날의 투자로 설립된 달콤커피는 지난 1월 국내최초 로봇카페 '비트'를 출시했다.

로봇카페 비트는 주문을 받는 것부터 커피 제조까지 무인으로 이뤄진 이색카페다.

이번 MOU를 통해 앞으로는 로봇카페 비트에서 음성으로 커피를 주문하는 것이 가능해질 예정이다.

또 빅데이터에 따라 선호 음료 추천, 고객의 말과 패턴 등을 분석해 주문과 제조, 보관하는 등 한 단계 진화된 기능들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KT 관계자는 "달콤과의 협업을 통해 신개념 인공지능 로봇 카페에서 새롭고 즐거운 경험을 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KT의 AI 기술은 산업계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생활 속에서 더욱 편리하게 AI 기술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상윤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