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 연방항공청, 보잉 737 맥스 기종 소프트웨어 결함 가능성 확인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미국 연방항공청(FAA)과 보잉이 지난주 인도네시아에서 추락 사고를 낸 '737 맥스' 기종의 소프트웨어 결함 가능성을 확인하고 안전경보를 내렸다.

7일(현지시간) 항공 전문매체 플라이트글로벌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FAA는 이날 보잉737 맥스 기종을 운영하는 모든 미국 항공사에 '조종사들의 비행 매뉴얼을 갱신하라'는 긴급개선명령을 내렸다. 이 명령은 전 세계 규제당국에 의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FAA는 "보잉 737 기종의 비행제어 소프트웨어가 기체의 속도와 '받음각'에 대한 정보를 잘못 측정해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혔다.

보잉 역시 이같은 가능성을 인정하고 737 맥스 기종을 운영하는 항공사들에게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한 '안전회보'를 발행했다.

'받음각 센서'가 데이터를 잘못 입력해 조종사들이 수동조종을 할 때 혼란을 주고 항공기의 급격한 하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재 FAA는 지난달 29일 인도네시아에서 추락한 라이온에어 소속 여객기(보잉 737-800 JT 610편)가 어떤 문제를 겪었는지, 소프트웨어 결함이 이번 사고를 유발했는 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WSJ은 최근 항공사의 비행기록에서 발견된 증거는 보잉과 FAA가 이같은 신속한 조치에 나서게 할 정도로 충분히 우려스러운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