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삼성전자, AI 국제협력단체 'PAI' 가입

사람·사회를 위한 AI 연구·개발을 통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 미칠 수 있도록 노력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70여 개 글로벌 기업 참여중

PAI 로고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위클리오늘=전상윤 기자] 삼성전자는 8일(미국 현지시간) AI의 미래에 대한 사회적 논의에 적극 참여하기 위해 인공지능(AI) 국제협력단체인 'PAI(Partnership on AI)'에 우리 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가입했다.

'PAI'는 2016년에 AI의 잠재적 위험성이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사람과 사회를 위한 윤리적인 AI 연구와 개발을 통해 사회에 보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설립된 국제협력단체다.

‘PAI‘의 주요 연구 분야는 △AI의 안전성(Safety-Critical AI) △AI의 공정성·투명성·책임성 △ AI와 노동·경제 △인간과 AI의 협력 △ AI의 사회적 영향 △AI와 사회적 공익 등이다.

현재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70여 개 글로벌 기업이 'PAI' 회원사로 참여했다.

삼성전자는 'PAI' 연구 분야 중 '인간과 AI의 협력'분야에 참여해 인간과 AI가 함께 공존하며 협력할 수 있는 방향에 대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향후 삼성전자는 △AI 안전성 △AI 공정성·투명성·책임성 △AI의 사회적 영향 등 다양한 분야에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상윤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상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