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라온닉스, 충남지사 신설로 충청권 공략

[위클리오늘=정재웅 기자] 에너지 절약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라온닉스(대표 박산)가 9일 오후 5시 대전 대덕구에 위치한 대전산업용재유통상가단지에 충남지사(지사장 임채환)를 마련하고 대전 및 중부지역 고객사 및 지역 사업자 관계자와 라온닉스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개최한다.

라온닉스는 2015년 대통령상을 수상한 신기술인 순간 발열체를 활용한 에너지 절약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순간 발열체를 적용한 순간 온수기와 동파 방지기, 해수전용 온수기, 냉난방 스코 시스템 등이 주력 제품이다.

라온닉스는 충남지사 신설에 이어 대전과 세종, 서산 등 충남권을 공략할 10개 대리점을 올해 연말까지 추가 개설하고 주력 제품인 전기보일러, 전기 순간온수기, 전기 온풍기 등을 충청권역에 본격 공급할 예정이다. 

라온닉스는 내년까지 전국적인 영업망을 확충하기 위해 지난 9월에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견고한 영업망을 구축하고 있다. 

라온닉스 박산 대표는 "충남지역 판매를 통해 전국 영업망 구축에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면서, "충남지사를 통해 충남권 소비자들이 고효율 난방기기를 손쉽고 편리하게 접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라온닉스 박산 대표는 오는 15일 사단법인 세계한인상공인총연합회 상임이사로서 ‘2018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세계해외동포 기업인 평양대회’에 참석 할 예정이다.

정재웅 기자  e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