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07:3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유통업체, 이커머스 대전 통해 전년대비 두배 가까운 매출 올려

[위클리오늘=류연주 기자] 중국 광군제가 열린 11일 알리바바가 하루 34조원이 넘는 매출을 올린 가운데 11월 이커머스 대전을 벌이고 있는 국내 업체들도 전년 대비 두배에 가까운 매출을 올리며 선전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11번가는 자사 연중 최대 쇼핑행사인 '십일절'(11월11일) 하루 역대 최초 일 거래액 102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11월11일 세운 일 거래액 640억원보다 59% 높은 수치다.

11번가는 11일 24시간 내내 시간대별로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주는 '반값딜(Deal)'과 '타임딜(Deal)'을 진행하는 타임마케팅을 추진했다. 또 고객에게 인기가 높은 브랜드사들과의 기획전을 실시해 상품 거래가 큰 폭으로 뛰었다고 자평했다.

특히 비교적 고가로 분류되는 LG전자 건조기는 4500대이상 팔려나갔고 아웃백의 1만1000원 할인권은 28만장이 완판됐다. 케이카 중고차 110만원 할인쿠폰’(11만원)은 38초만에 100장이 모두 소진됐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도 11월 내내 '빅스마일데이'를 벌이면서 재미를 봤다.

이베이코리아는 빅스마일데이를 통해 11일 누적 판매량 3200만개로 '역대급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빅스마일데이 기간과 비교하면 판매량은 60%, 매출 기준으로는 약 40% 이상 늘어났다. 행사가 진행되지 않는 평소와 비교하면 판매량과 매출 모두 2배이상 증가했다는 것이 이베이측의 설명이다.

이베이에서도 비교적 고가의 전자제품들이 매출실적을 견인했다. '애플 에어팟'은 14억원어치가 팔렸고 G마켓에서 선보인 위닉스타워Q 공기청정기는 8억4000만원, 무선물걸레청소기는 7억2000만원어치가 판매됐다.

특가 이벤트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여온 위메프도 11월 내내 자사 주요 실적기록을 갈아치우며 선전했다. 위메프는 1일부터 11일까지 진행한 '블랙1111데이'를 진행해 누적 거래액 2300억312만원을 기록했다. 누적 판매량은 1511만7298개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거래액 1298억5690만원 대비 77% 증가한 수치다.

위메프는 1일과 11일 진행한 '블랙프라이스데이 행사가 흥행을 이끌었다고 보고 있다. 고객 결제액의 50%를 적립해 포인트로 제공하는 이벤트가 성공을 거둔 것이다. 1일 하루에만 누적 결제액 480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중국 알리바바는 '광군제'를 통해 11일 하루동안 2135억위안(약 34조7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광군제 행사의 매출은 지난해 1682억위안(24조3000억원)에 비해 27%나 증가한 역대 최대 기록이다.

류연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