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이하 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올해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부터 시작해서 한반도 평화의 큰 흐름을 만들어나가는 데 러시아의 관심과 지원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37분부터 5시35분까지 58분간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진행된 한·러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답방을 앞두고 있는데 두차례 정상회담을 통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에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러시아와 한국은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하고 있다"며 "특히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한·러 정상회담은 지난 6월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것을 계기로 이뤄진 뒤 5개월여만이다.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와 같은 해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동방경제포럼(EEF) 참석을 계기로 만난 것을 포함하면 이번이 네번째다.

양국 정상은 상호교류와 협력관계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과 러시아 양국은 교역량 확대, 인적교류 확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의 협력, 한반도 평화를 위한 협력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서 아주 만족스럽게 협력이 진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좋은 협력이 계속 이어져 수교 30년 되는 2020년에는 양국간 교역량 300억달러, 인적교류 100만명 목표를 반드시 이루기를 기대한다"면서 "오늘 양국간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내실있게 발전시키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만드는 방안에 대해서 심도있게 협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아태지역에서 러시아의 최대강국 중 하나다. 상호 교역량 기준으로 축을 이뤄서 2위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김의겸 대변인,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박진규 통상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러시아측에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부장관, 유리 트루트네프 경제부총리, 데니스 만투로프 산업통상부 장관, 알렉산드르 노박 에너지부 장관, 막심 오레시킨 경제개발부 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러이사 철도공사 사장 등이 배석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