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씨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첫 남북 공동 등재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남북이 함께 등재를 신청한 전통놀이 '씨름'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공동 등재됐다.

남북이 동일한 유산을 유네스코 무형유산에 등재한 적은 있지만 공동 등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외교부와 문화재청은 "26일 오전(현지시간) 모리셔스 포트루이스에서 열린 제13차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에서 '씨름'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남북 최초로 공동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 2016년 3월, 북한은 2015년 3월에 각각 씨름을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 위해 신청했다.

우리 정부는 지난달 공식적으로 등재 권고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북한은 등재신청 이듬해인 2016년 제11차 정부간위원회에서 정보보완(등재보류) 판정을 받아 지난해 3월 신청서를 수정해 이번에 다시 심사를 받게 됐다.

이에 우리나라는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남북 씨름의 공동등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제출했고, 북한도 공동등재를 요청하는 서한을 유네스코 사무총장에게 냈다.

유네스코 사무국 검토 결과 당초 일정보다 며칠 앞당긴 이날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 긴급안건으로 남북 씨름의 공동등재 안건을 제출, 24개 위원국의 만장일치로 공동등재가 결정됐다.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는 남북의 씨름이 그 연행과 전승양상, 공동체에 대한 사회적·문화적 의미에 공통점이 있고, 평가기구가 남북 씨름을 모두 등재 권고한 점을 고려해 전례에 없던 개별 신청 유산의 공동등재를 결정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신과 육체의 건강을 함양하고 공동체 의식을 높인다는 씨름의 철학은 남북이 거의 같았다"며 "같은 민족이 같은 언어를 쓰고 같은 지역에서 같은 풍속을 갖추고 살아왔다는 점과 남북관계 상황이 변해 공동등재를 위한 정치적 여건이 마련됐다는 점을 위원회에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남북 씨름은 '씨름, 한국의 전통 레슬링'(Traditional Korean wrestling, Ssirum/Ssireum)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공동으로 등재됐다.

이로서 강강술래, 제주 해녀문화, 종묘 제례 및 종묘 제례악, 판소리 등 19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씨름'이 등재되면서 총 20종목의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북한에서는 아리랑과 김치 만들기에 이어 세 번째 등재유산이 된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