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연내 답방 가능성 열려 있어"뉴질래드행 공군1호기서 기자회견
   
▲ G20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뉴질랜드로 향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공군 1호기 기내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강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은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일정을 마치고 다음 순방지인 뉴질랜드로 이동하는 공군 1호기 안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북미간 비핵화 대화에 대해서도 아주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사이에 같은 인식을 했다"고 덧붙였다.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답방할지는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달려있는 문제다. 그것은 조금 더 지켜보자"며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답방을 할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견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혹시 2차 북미 정상회담, 또는 고위급 회담이 이루어지기 전에 남북간에 먼저 답방이 이루어지면 혹시라도 그런 것이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을까 염려가 없지 않았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을 통해서 그런 우려는 말끔히 사라졌다는 말씀을 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할 경우 김정은 위원장에게 그 메시지를 전해 달라는 그런 당부를 저한테 하기도 했다"며 비공개 대화 내용도 일부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우호적인 그런 생각을 갖고 있고, 또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고, 그런만큼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남은 이 합의를 다 마저 이행하기를 바라고, 또 김정은 위원장이 바라는 바를 자기가 이뤄주겠다' 이런 메시지를 전해 달라는 당부를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강인식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