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정주 여건, 가격 우수한 지주택아파트 ‘송파 이스트원’ 주목

합리적 가격위 강남권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역세권, 학세권, 몰세권, 숲세권, 공세권

[위클리오늘=유미숙 기자] 최근 주택 시장에서의 거래가 소강상태에 있다. 정부가 9.13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주택 시장에 강력한 부동산 규제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주택 보유자의 아파트 투자가 어려워져 아파트 투자를 통한 시세 차익을 누리는 것이 상당히 힘든 상황이다. 이에 가치 상승이 예고되고, 시세 차익도 기대되는 ‘똘똘한 한 채’를 선점하려는 투자자와 실수요자들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다양한 정주 여건을 두루 갖춰 프리미엄 형성 가능성이 큰 멀티세권, 다세권 아파트들이 똘똘한 한 채로 평가된다. 대출 규제 강화의 부담을 덜어주는 합리적 가격의 아파트, 특화설계로 차별화된 디자인과 설계를 갖춘 아파트 역시 똘똘한 한 채로 손꼽힌다. 건설사들 역시 입지 경쟁을 넘어 디자인 경쟁에 주력하고 있는 상황이며, 실수요자도 입지를 비롯해 디자인, 설계, 가격 측면 모두를 꼼꼼하게 비교해 주거지를 선택하고 있어 똘똘한 한 채 열풍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 규제 강화로 다주택 보유가 힘들어지면서 우수한 입지와 공간 활용이 좋은 설계,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가성비 높은 똘똘한 한 채를 찾는 소비자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송파 이스트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가 조합원 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화제다. 이 단지는 송파 지역 프리미엄을 그대로 누릴 수 있는 멀티세권의 장점에 합리적 조합원 모집 가격이 책정돼 호평 된다.

지하 2층~지상 33층, 624세대 규모로 건립되는 단지로, 전용면적 49㎡~84㎡로 선호도 높은 중소형으로만 공급돼 성공적인 조합원 모집이 예견된다. 가변성 설계와 팬트리를 구성한 4베이 혁신 평면을 도입해 중소형 아파트에서 보기 힘든 우수한 공간 활용도를 자랑한다.

단지 도보 3분에는 지하철 5호선 거여역이 입지해 초역세권의 조건을 갖췄다. 교통편의가 우수하며 역세권 프리미엄이 기대된다. 거여역을 이용할 경우 3호선 오금역이 두 정거장에 연결돼 환승도 편리하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송파IC와 서하남IC이 인접해있고, 위례신도시 트램도 인근에 조성될 예정으로, 교통망이 우수한 아파트다.

강남의 우수한 교육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어 학세권 단지로도 인기가 좋다. 송파 이스트원 바로 앞에는 영풍초가 있고, 도보 5분 거리에 보인중.고가 위치한다. 거원중, 오주중, 송파중, 오금고, 문정고, 송파도서관 등 학교시설과 교육 시설이 인근에 밀집해 자녀 교육 환경이 탁월한 아파트로 학부모 사이에 입소문 타고 있다.

거여공원과 오금공원이 단지에서 가깝고 송파 지역을 대표하는 휴식공간인 올림픽 공원 이용도 편리해 숲세권, 공세권 단지의 장점도 갖췄다. 동쪽으로는 천마산 근린공원이 있고, 남쪽으로는 남한산성이 가까워 주거 환경이 쾌적하고 주말 등을 맞아 여가를 즐기기도 좋다.

입주민들의 편리한 생활도 예고된다. 거여역 상업지구의 근린 상가를 비롯해 농협하나로마트, 롯데마트가 단지와 가깝고, 가락농수산물시장, 롯데월드몰, 가든파이브와 같은 송파 지역 핵심 편의시설을 이용하기도 용이한 몰세권 단지다.

지역 개발 호재에 따른 가치 상승도 예측된다. 강남권 유일한 뉴타운인 ‘거여.마천뉴타운’ 개발의 중심 입지에 단지가 들어선다. 신흥 주거지인 위례신도시와 도로 하나를 두고 맞닿아 있어 위례신도시의 다채로운 생활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잠실, 강남, 하남감일지구와도 가까워 상당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정주 여건이 다양해 똘똘한 한 채의 조건을 확보했지만, 조합원 모집가격이 3년 전 시세 수준으로 제시돼 가격 경쟁력이 우수하다는 평이 나온다. 조합원 모집 문의가 쇄도하는 이유다.

한편, 송파 이스트원는 서울 송파구 거여동 17-9번지 일대에 조성된다. 주택홍보관은 거여역 1번 출구에서 200m 거리에 있으며, 현재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유미숙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