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경동나비엔, 온수매트 일부제품 회수 조치... 환경호르몬 유입
   
▲ 경동나비엔이 출시한 나비엔 메이트의 타퍼 온수매트.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명수 기자] 경동나비엔은 지난 10월4일부터 19일까지 출고된 온수매트 제품 7690개에 대한 자발적 회수조치를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회수 사유는 일부 제품에 유해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 제품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되는 가소제로 의료기기, 식품용기 등에 쓰이고 있다. 인체에 유해한 환경호르몬으로 알려지며 프탈레이트가 플라스틱에서 녹아 나오는 정도, 용출기준을 마련해 그 기준이하에서만 사용하도록 돼 있다.

해당 제품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상품으로 별도 제품명이 존재하지 않아 이 기간 판매된 전 제품을 대상으로 회수가 진행된다. 대상 제품은 슬림매트에 'KD' 로고가 회색박스내 음각 형식으로, 글씨가 흰색으로 표기돼 있어 육안으로도 구분할 수 있다.

경동나비엔측은 이번 조치가 법적 사항을 위반해 진행되는 것이 아닌 자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현행법상 전기온수매트에 관한 별도의 유해물질 관리기준이 없지만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상 침구류나 아동용 섬유에 관한 기준에 근거해 사내 품질기준을 정립해 왔다"며 "협력업체 중 한 곳이 생산라인에서 잔류 프탈레이트를 제거하기 위한 공정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고, 지난달 19일 이같은 내용을 확인한 즉시 출하를 중단하고 회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동나비엔은 매트 구조상 프탈레이트가 피부에 직접 닿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PVC 필름 양면이 폴리우레탄(PU) 코팅 처리된 듀스포 원단으로 합지돼 있고, 해당 표면은 다시 폴리우레탄(PU) 코팅으로 발수처리 돼 있기 때문에 PVC 필름이 직접 외부로 노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출고전 문제를 확인하지 못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고객 여러분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가능한 빠른 시간에 회수 조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