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정인선 건강 칼럼] 눈 성형을 고민한다면, 나에게 맞는 수술 계획이 중요
   
▲ 정인선 아이미성형외과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겨울 방학 시즌을 앞두고 성형외과를 찾는 학생들의 방문이 늘고 있다.

긴 겨울방학을 이용해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를 개선하고 눈의 피부조직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충분한 회복 기간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병원들도 고객 유치에 주력하기 위해 열심인데, 이 때 충분한 준비 없이 수술 비용만 보고 병원과 수술 여부를 섣불리 결정한다면 부작용에 시달릴 수도 있다. 비교적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는 쌍꺼풀 수술만 하더라도 비대칭이나 쌍꺼풀 풀림, 쌍꺼풀 라인의 두께나 높이가 부자연스러운 경우, 크고 선명한 흉터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눈 성형은 어떻게 계획하는 것이 바람직할까?

성형을 결심하기 전에는 충분한 계획을 세우고, 비용도 중요하지만 성형외과 전문의의 경력 및 전문성이나 수술 과정, 안전성 등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눈 성형 수술은 눈과 눈꺼풀의 특성과 성형 목적 등에 따라 방법이 달라질 수 있으며, 미적인 부분을 위해 전체적인 조화까지 고려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눈 성형에는 어떤 방법들이 있을까?

쌍꺼풀 수술은 크게 절개법과 매몰법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절개법은 절개를 통해 지방, 근육, 피부 조직 등을 제거한 다음, 쌍꺼풀 라인을 만드는 방법으로 보통 눈꺼풀 피부가 두꺼운 경우 시행된다. 매몰법은 절개 없이 미세한 구멍을 통해 매듭을 고정시켜, 라인을 만드는 방법으로 눈꺼풀 피부가 얇은 경우에 적합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특징인 몽고주름을 제거해 주거나 눈과 눈 사이가 멀어 눈을 시원하게 트고 싶을때 더욱 드라마틱한 효과를 을 수 있는데, 이때 쌍꺼풀 수술을 같이 병행한다.

눈 앞에 몽고주름이 있을 때에는 쌍꺼풀 수술만으로는 답답한 눈매가 해소가 되지 않는다. 이 때 트임 수술은 몽고주름을 틔워, 눈 앞머리 구조를 개선함으로써 눈매를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 중요한 것은 자칫 눈이 몰려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섬세한 부분까지 고려하여 수술을 하는 것이 좋다.

안검하수 증상으로 인해 눈 뜨는 근육의 힘이 약해, 인상이 피곤해 보인다면 눈매 교정 수술로 개선할 수 있다. 눈매 교정 수술 또한 안검하수 증상 정도나 눈꺼풀 피부의 두께에 따라 절개 눈매 교정법과 비절개 눈매 교정법으로 나뉘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에 따라서 자신에게 적합한 수술 방법을 진행하는 것이 옳다.

눈은 얼굴의 중심에 위치해 있으며, 인상을 결정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인 만큼 신중하게 수술을 결정하고 진행해야 한다. 자칫하면 눈뿐만이 아니라 얼굴 전체가 부자연스러워 보일 수 있다.

겨울 방학 동안 눈 성형 수술을 계획하고 있다면 나에게 알맞은 맞춤형 수술을 진행하는지 알아봐야 한다. 전문의의 경험이 풍부한지, 수술 중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에 대해 충분히 대처가 가능한지, 수술 장비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는지, 수술 후 관리까지 꼼꼼하게 진행이 되는지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 정인선 아이미성형외과 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