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주일미군 항공기 2대 공중 충돌 추락... 탑승 7명중 1명 구조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주일미군 소속 항공기 2대가 일본 연안 상공에서 충돌사고를 일으켜 추락했다고 6일 NHK가 보도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40분께 야마구치현에 위치한 주일미군 이와쿠니기지 소속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고치현 무로토자키지역에서 남쪽으로 100km 떨어진 해상 상공에서 충돌후 추락했다고 일본 방위성이 발표했다.  

NHK방송은 FA18 전투기에는 2명, KC130 공중급유기에는 5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1명은 일본 해상자위대가 헬리콥터로 구조해 현재 의식은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나머지 6명은 일본 자위대가 항공기 등으로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해상보안청은 "항공기 2대가 추락한 해역에서 선박 피해가 발생했다는 정보는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며 "순시선 등으로 자위대 등과 함께 구조-수색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일 미 해병대는 사고와 관련해 "이와쿠니기지에서 출발해 일본 연안에서 통상적인 훈련을 하고 있던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사고를 냈다"며 "수색과 구조 활동을 실시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주일미군 소속 항공기 2대가 일본 연안 상공에서 급유중에 사고를 일으켜 바다로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