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남북 철도연결 착공식에 김정은 참석 가능성 높아"김정렬 국토교통부 차관
   
▲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유미숙 기자]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이 6일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은 남북경협을 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라고 강조했다. 착공식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석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정렬 차관은 이날 "우리 입장에서는 북한의 사업을 남한이 주도적으로 한다는 남북간 결속관계를 확실히 할 필요가 있다"며 "북측 고속철도나 도로 등에 대해 대북제재 때문에 러시아와 중국이 투자를 못하고 있다. 우리만 투자한다고 생각하면 안된다. 해외수주를 해야하는 입장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정렬 차관은 "중국 고속철 기술의 경우 우리나라보다 노동력이 저렴하기 때문에 국제경쟁력에서 우리가 우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보장이 없다"며 "남북간 표준화, 일하는 방식을 맞추고 경협관계를 돈독하게 하기 위해서는 대외적으로 대북 투자가 허용되기전에 남북간 실질적인 협력관계를 공고히 구축할 필요가 있다. 그런 측면에서 착공식은 유의미하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착공식에 올 것인지 묻자 김정렬 차관은 "모르겠다"면서도 "참석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저희는 언제든지 (착공식을) 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고 있다. 연내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정렬 차관은 착공식 장소에 대해서는 "위치 등은 북한이 통일부와 협의해야 하는 사항이나 판문점, 개성, 도라산 3가지 대안 중 하나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예상했다.

김정렬 차관은 "북한 도로의 경우, 교량이나 터널이나 노면 이런 것이 문제지 고속도로는 반듯하다"며 "도로사업을 하다 보면 매수하는데 3분의 2 지나가고, 실제 공사는 3분의 1이면 된다. 북한은 다 국유지니까 그런 면에서 유리하다. 공사는 재원만 마련되면 된다"고 말했다.

유미숙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