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5 월 07:40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롯데 계열 햄버거-커피 가격 오른다롯데리아-엔제리너스, 13일부터 일부 품목 가격 인상

[위클리오늘=류연주 기자] 롯데리아와 엔제리너스커피가 동시에 가격을 인상한다. 롯데리아의 경우 올해 아이스크림과 배달서비스 가격을 올린 데 이어 또 다시 버거 가격까지 인상한다.

롯데리아는 오는 13일부터 전체 운영 제품 가운데 버거 11종에 대해 판매가격을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데리버거는 2000원에서 2300원으로, 클래식치즈버거는 4000원에서 4200원으로 각각 300원, 200원 인상된다. 평균 인상률은 2.2%다.

롯데리아는 이번 가격 인상은 각종 원자재 가격 및 지속적 인건비 상승과 임차료 등 제반경비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리아는 지난 8월 원유가격 상승을 이유로 소프트콘 가격을 500원에서 700원으로 40% 인상하는 등 아이스크림 가격을 올린 바 있다. 또 지난달 1일부터는 배달 최소 주문금액을 기존 1만원에서 1만1000원으로 인상하고 홈서비스 메뉴 69종의 배달수수료를 평균 4%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롯데리아는 지난해 11월에도 원자재값 및 인건비 상승, 임차료 증가 등을 들어 불고기버거를 3400원에서 3500원으로, 새우버거는 3400원에서 3600원으로 인상하는 등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 기타 경제적 요인들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며 "향후 보다 개선된 품질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보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엔제리너스커피 역시 커피류 일부 품목의 가격을 인상한다. 엔제리너스커피는 오는 13일부터 전체 판매 운영 제품 중 커피류 일부 품목을 평균 2.7% 인상한다고 밝혔다.

아메리카노는 스몰 사이즈 기준 기존 4100원에서 4300원으로, 카페라떼는 4600원에서 4800원으로 인상된다. 이번 가격인상은 2015년 5월 일부 음료 제품의 가격을 인상한 이후 3년 7개월만이라고 엔제리너스는 전했다.

엔제리너스 관계자 역시 "원부자재와 인건비, 임차료 등의 지속적인 상승에 따라 부득이하게 일부 품목의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류연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연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