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7:00
상단여백
HOME 정치
[카드뉴스] 청와대 ‘특감반’ 사태…“민간인 감찰” vs “개인 일탈”
PREV
NEXT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청와대는 지난 7월5일 특별감찰반 조직을 확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당시 여당이 6·13 지방선거를 압승한 이후 비위 단속강화와 기강해이를 막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지난달 29일 오후 6시 임종석 비서실장은 갑자기 특감반 전원에 대해 ‘원대복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각 언론사는 청와대 유사 이래 초유의 사태에 촉각을 세우며 청와대의 반응을 살폈으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쇄신·공직기강 다시 세우기 위한 차원"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는 “특감반 '비위' 행위를 포착했다”면서도 ‘숫자·혐의 내용’에 대한 공개는 어렵다며 특감반 직원 '골프 비위' 의혹에 대해서도 “특감반 비위 사항은 확인 불가”하다고 조국 민정수석은 못을 박았다.

하지만 김태우 수사관의 ‘비위’ 의혹이 골프접대 수수에 이어 피감기관에 ‘과기부 5급’ 채용지원까지 그 범위를 더해가면서 청와대의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의 잇따른 기강해이 문제가 연일 도마에 오르고 있다.

최근 음주운전 근절 ‘윤창호 법’ 시행을 앞둔 시점에 김종천 청와대 전 의전비서관이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경찰에 단속되고 경호처 직원의 음주추태 등 정권 말기에나 있을 법한 일들이 벌어졌다.

급기야 보수야당은 갈수록 눈덩이처럼 커져만 가는 청와대 ‘특감반’ 사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임종석 실장, 조국 수석을 경질해 국정운영에 일신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간 침묵을 지키던 민주당도 지난달 30일 이재정 대변인을 통해 “이번 청와대 특감반 논란을 쇄신기회로 삼아 적폐청산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청와대 특감반 원대복귀’ 사태는 뇌물수수·직권남용·배임수재 등 혐의로 공무원·언론사 간부·건설사 관계자 30명이 입건된 수사에서 판이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태가 촉발된 뒤 시간이 지나면서 청와대 특감반 ‘비위’ 연루자가 늘어나고 수사 개입, 승진 전보, 골프 향응 수수 등 연일 불거지는 특감반 ‘비위’ 의혹들에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비위’ 첩보 의혹까지 맞물리면서 진실공방이 점입가경이다.

이에 청와대는 17일 “전 특감반원이 자신의 ‘비위’를 감추기 위해 언론을 이용해 허위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언론동조를 말아 달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보수야당은 ‘박관천 사건의 데자뷔’에 비유하며 “특감반 사태 본질은 민간인 사찰이다”라며 “청와대의 해명이 부족할 때는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날을 세우고 있다.

한편, 일각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감반이 직무 범위를 벗어난 ‘민간인 감찰’ 활동을 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박근혜 정부의 ‘박관천 사건’이 재조명 되고 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디디 2018-12-19 23:47:47

    먹고살기 힘들기는똑같다 누구는골프접대받는데 누구는 머코살기도힘드네 에이 기대한내가머저린가   삭제

    • 좀 달라지려나 2018-12-19 23:01:55

      정권이 바뀌어도 매 한가지 나라다운 나라는 뻥인가 보네   삭제

      • 토트넘 2018-12-19 22:56:04

        청와대같이 높은 데 잇는 분들이 음주운전에다가 골대접대 받고 쯧츳ㆍ왜 그런사람들을 뽑는데요? 민간인 뒷조사는 또 무슨얘기? 쯧쯧   삭제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