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GS건설, 청약 3개 단지서 높은 경쟁률로 ‘자이’ 브랜드 입증
위례포레자이 투시도 <이미지=GS건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GS건설은 지난해 연말 견본주택을 열고 첫 청약을 받은 3개 단지가 1순위 청약에서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고 4일 밝혔다.

이 단지는 위례포레자이(130.3 대 1), 다산신도시 자연&자이(51.4 대 1), 대구 남산자이하늘채(84.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위례포레자이는 특별공급 71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487가구 모집에 6만3472명이 청약했다. 다산신도시 자연&자이는 특별공급 670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208가구 모집에 1만689명이, 남산자이하늘채도 특별공급 414가구를 제외한 일반분양 551가구 모집에 4만6469명이 청약했다.

올해도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758가구),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2099가구), 흑석3구역 재개발(1772가구), 서초무지개아파트 재건축(1446가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3343가구) 등 24개 단지 총 2만883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자이를 성원하는 관심과 사랑 덕분에 분양 단지마다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고객들의 요구에 맞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