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디펜딩챔피언 호주, 최약체 요르단에 0-1 충격패한국, 7일 밤 10시30분 필리핀과 첫 경기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아시안컵 디펜딩챔피언 호주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09위의 약체 요르단에 패했다.

호주는 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2015년 아시안컵 우승국인 호주는 이번에도 한국, 일본, 이란과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그러나 대회 첫 경기에서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상대적으로 약한 시리아, 팔레스타인이 한 조에 있어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은 여전하지만 자존심을 심하게 구겼다.

호주는 FIFA 랭킹 41위로 참가국 중 이란(29위) 다음으로 순위가 높다. 시리아는 74위, 팔레스타인은 99위다. 순위만 따지면 요르단이 최약체다.

호주는 전반 26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아나스 바니 야신에게 결승 헤딩골을 헌납했다. 이후 매섭게 반격했지만 끝내 동점골은 터지지 않았다.

한편 59년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은 7일 밤 10시30분 필리핀과 첫 경기를 갖는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