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46억원 주고 산 건물이 1년새 69억원"아이유, 부동산 투기 의혹 반박
   
▲ 아이유.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가수 아이유(26)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반박했다.

아이유 소속사 페이브 엔터테인먼트는 7일 "시세 차익을 노린 투기 목적으로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날 일부에서 정부가 수도권광역급행열차(GTX) 사업을 추진하면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고 있고, 아이유가 수혜를 입게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이유가 경기 과천에 매입한 부동산 가격이 급등했다는 것이다.

페이브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가 지난해 1월 본가 근처인 과천에 매입한 건물은 아이유 모친 사무실, 아이유 개인 작업실, 아이유가 지원하는 후배 연습실 등으로 사용 중이다. 페이브는 "시세차익을 노리고, 단기간에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일부에서는 아이유가 46억원을 들여 건물·토지를 매입했는데, 현재 이 건물·토지 시세가 69억원으로 23억원이 상승했다고도 주장했다. 페이브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정보다. 어디서 나온 숫자인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