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손흥민 없는 한국, 필리핀에 1-0 '진땀승'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 7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 알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골을 넣은 후 황희찬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국동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약체' 필리핀에 진땀승을 거뒀다.

59년만에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2019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약체 필리핀에 1-0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토트넘)이 빠진 공격은 날카로움을 보여주지 못했고, 일방적인 공격에도 좀처럼 필리핀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리핀과의 대회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간신히 승리했다.

한국은 목표로 했던 승점 3점을 얻었지만 약체로 평가받던 필리핀을 상대로 답답한 경기력을 보였다.

한국은 1956년과 1960년 1·2회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고, 이후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다. 4년전, 2015 호주대회에서는 결승에 진출했지만 개최국 호주를 넘지 못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로 필리핀(116위)을 압도하는 전력을 보유했다. 통산 상대전적에서 7전 전승을 기록했다. 무려 36골을 넣으면서 실점하지 않았다.

이에 반해 필리핀은 이번이 첫 아시안컵 본선 무대다. 스웨덴 출신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이끌고 있다.

예상과 달리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다. 태극전사들이 필리핀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했다. 에릭손 감독은 한국의 강한 공격진을 막기 위해 수비 라인에 6명까지 배치했다.

답답한 경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해결사로 나섰다. 황의조는 후반 22분 황희찬(함부르크)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필리핀의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황의조의 단 한 골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오는 12일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편 같은 조 중국은 키르기스스탄을 2-1로 꺾었다.

김국동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국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