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주중대사 임명강기정 정무수석-윤도한 국민소통수석
   
▲ 청와대 참모진. <그래픽=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으로 노영민 주중국대사를 임명했다. 한병도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후임에는 윤도한 MBC 전 논설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4시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수석 비서관급 이상 주요 참모진 개편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2017년 5월10일 문재인 정부 초대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임종석 비서실장은 1년8개월만에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민주화 이후 역대 정부 초대 비서실장의 평균임기(약 13개월)를 훌쩍 넘겼다.

이로써 '문재인 청와대 1기' 주요 참모진의 교체가 이뤄졌다. 인수위원회없이 출범한 1기 참모가 시스템 구축과 안정에 무게가 잡혔다면, 집권 3년차를 맞아 새롭게 진용을 갖춘 2기 참모진은 국정성과 도출을 위한 인사로 볼 수 있다. '친문' 성향의 인사들을 포진시켜 국정 장악력을 높이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정무라인에 친문 핵심인사의 전진배치를 통해 '친정 체제'를 구축했다면, 홍보라인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 없는 외부인사를 발탁해 균형과 쇄신의 의미를 부각시켰다고 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비서실장 자리에 사실상 처음부터 노영민 주중대사를 낙점해 두고 검증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윤제 주미대사, 정동채 문화체육관광부 전 장관 등 복수의 추천안이 올라왔지만 결국 노영민 대사를 발탁했다.

3선 국회의원 출신(17·18·19대)의 노영민 비서실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임종석 비서실장과 함께 초대 비서실장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였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대표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내는 등 역시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2017년 대선 때 캠프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2017년 전병헌 전 정무수석의 사퇴 때도 후임 정무수석으로 거론된 바 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1987년 MBC 노동조합 창립 멤버로 활동했다. '시사매거진 2580', '뉴스 후'를 진행했고, LA특파원 등을 지냈다. 지난해 MBC 사장 공모에 지원하기도 했다.

이날 발표된 새로운 참모진들은 오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배석할 예정이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