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2월말 3월초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열린다"조지프 윤 미 국무부 전 대북정책특별대표 전망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일정이 9일로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조지프 윤 미 국무부 전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2월말 또는 3월초로 전망했다.

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조지프 윤 국무부 전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전날 미국 워싱턴 한미경제연구소(KEI)가 주최한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2월말이나 3월초 열릴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이제까지 사전조율을 위한 아무런 실무회담이 없다는 점에 강한 우려를 제기했다.

조지프 윤 전 특별대표는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단계에 대한 사전조율없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는 것은 큰 실수라고 생각한다. 이대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은 싱가포르 회담을 반복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미국 연방정부 폐쇄로 미국 정세가 불안정한 사이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깜짝 방문함으로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나도 중국이라는 협상카드, 즉 협상 수단을 쥐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한미국대사를 역임한 캐슬린 스티븐스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역시 "2차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조치가 나올 수 있는 요소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충분한 과정이 필요한데 현재 평양과 워싱턴 사이에는 언론을 통한 공식발표 외에는 별다른 의사소통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함께 토론회에 참석한 제임스 줌왈트 국무부 전 한국∙일본담당 부차관보는 미국이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 협의를 통해 비핵화 협상에 대해 같은 입장을 취하는 한편 중국, 러시아 등 한반도 문제에 깊은 연관이 있는 주변국들과의 협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