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롤러블 TV, 고가 우려에 원가 빠르게 개선될 것"권봉석 LG전자 사장, 롤러블 올레드 TV 공개
   
▲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LVCC에서 국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권성훈 기자]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이 돌돌 말리는 롤러블(rollable) TV가 상용화 됐을 때 높은 가격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원가 개선이 빠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봉석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LVCC(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내 기자간담회에서 "기술적인 양산성 확보가 돼 있고, 원가적 측면에서 빠르게 실현해서 시그니처 못지 않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전시회 'CES 2019'에서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올레드의 강점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백라이트가 필요없어 얇고 쉽게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고, 공간제약도 없다. 화면이 말리고 펴지는 동안에도 화질은 그대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향후 상용화시 비싼 가격으로 출시된다면 대중화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권봉석 사장은 "롤러블 TV는 디스플레이가 진화할 수 있는 한계를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를 두고 있다"며 "올해는 디스플레이 폼팩터가 롤러블로 변하는 것도 있지만 8K시장이 본격화되는 시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권봉석 사장은 이어 "초기 신기술에 대해서 그런 우려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공감한다"며 "하지만 약 3년전 75, 85형대 LCD 패널이 어느정도 공급됐고, 현재 똑같은 크기의 패널들이 급속도로 원가 개선되고 있는지 보면 상당히 빠른 속도"라고 말했다.

또한 "기술개발 초기단계이고 완성도나 원가경쟁력이 얼마나 준비돼 있느냐는 현재 시점이지만 똑같이 OLED를 베이스로 한 기술이며 롤러블을 만들어 드는 추가 비용은 없다"고 강조했다.

권봉석 사장은 이어 "초기에 어떻게 수율을 잡고 양산체제로 가느냐를 LG디스플레이와 협의 중"이라며 "가격은 유통들과 상담하면서 적정 가격선을 찾아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성훈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