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한국마사회, ‘닉스고’ 2018 이클립스 어워드 후보로 선정DNA 정보를 분석해 경주마 잠재력을 예측하는 한국마사회 ‘케이닉스’ 사업의 성과
미국 브리더스컵에 출전한 닉스고(오른쪽) <사진=한국마사회>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의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를 통해 선발된 ‘닉스고’가 지난 5일 ‘미국 2018 이클립스 어워드 2세 수말’ 후보로 선정됐다.

지난해 11월 세계적인 경마대회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닉스고는 시상식의 후보로 이름을 올리면서 전 세계 경마인들에게 우수 경주마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2015년부터 DNA 정보를 분석해 말의 잠재력을 예측하는 케이닉스로 경주마를 선발해 해외 경마 대회에 진출시키고 있다. 경마 선진국에서 실력을 입증한 뒤 씨수말로 육성해 한국 말산업의 발전도 견인할 계획이다.

올해로 48회째를 맞은 이클립스 어워드는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시상식으로 한국마사회의 ‘연도대표 상’과 비슷하다.

2018년 북미 경마 총 17개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경주마 1두 또는 관계자 1명이 선정됐고, 수상자는 오는 24일에 발표된다.

김 회장은 “한국 경마가 국제무대에 끊임없이 도전한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케이닉스를 필두로 한국 말 산업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