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현대해상, 취급 대출 중 가계 비중 손보업계 ‘1위’

지난해 3분기 누적 가계대출 6.3조, 대출총액 중 ‘62.6%’

자산규모 1위 삼성화재13.1조, 56.2%

[위클리오늘=전근홍 기자]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의 지난해 3분기 가계대출 취급 비중이 손해보험업계에서 가장 높게 나타냈다. 자산규모로 놓고 볼 때 시장점유율 1위 삼성화재에 버금가는 수준이다.

보험업권의 경우 1금융권인 은행의 대출절벽에 막힌 취약차주들이 몰리면서 ‘대출 사각지대’란 평을 받아왔다. 금융당국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의 본격적인 도입을 앞두고 대출원리금 비율이 70%를 넘으면 ‘위험대출’로 분류하기에 보험업계 역시 리스크 관리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10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국내손해보험사 11곳의 총 대출 잔액은 70조3613억7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63조4471억9800만원)대비 11%(6조9141억7500만원) 증가한 수치다.

이 중 손보사별 가계대출 잔액을 보면 지난해 3분기 현대해상이 6조3410억5600만원으로 이들이 실행한 대출금 총액 10조1240억300만원 대비 62.6%로 손보업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기준으로 보면 1위 사인 삼성화재는 동일기간 13조1238억1600만원으로 이들이 대출해준 전체 잔액 23조3473억3300만원 대비 56.2%로 현대해상에 비해 가계대출 비중이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외에 대형사인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도 각각 55.6%, 57.0%로 전체 대출 잔액의 절반 이상을 가계 대출에 취급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형사인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은 가계대출 비중이 50% 이하 수준으로 가계대출을 실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대출 세부항목 중 부동산담보 대출 비중 높다

현대해상은 가계대출 중에서도 부동산대출 취급비중이 매우 높다. 지난해 3분기 현대해상이 가계를 대상으로 한 부동산담보대출 잔액은 3조8968억9900만원으로 가계대출에서 38.4% 비중을 차지한다. 반면 보험약관대출은 2조4086억3300만원으로 이들의 전체 대출잔액에서 24%를 차지했다.

부동산담보대출 잔액만 따로 놓고 보면 1위 사인 삼성화재의 경우 동일기간 37%를 차지해 현대해상의 비중보다 낮았다.

대형손보사 한 관계자는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규제 대책의 일환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손보업계 전반적으로 대출 심사가 철저히 이뤄지는 추세”라면서 “현대해상의 가계대출 취급비중이 높은 것은 올해 연말을 기준으로 볼 때 점차 개선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누적기준이기 때문에 규모 변동 폭이 작은 것처럼 보이는 반사효과가 아니겠느냐”면서 “기존에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취약차주들이 밀려들어 부동산담보대출 시장이 호황을 누렸지만 대출규제로 인해 다른 영업 방식들을 모색하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전근홍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