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은행장 겸직 공식화…노조·지역사회 강력한 반대 예상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대구은행장 겸임을 강행, 대구은행 직원들과 지역사회의 반발이 표면화될 것으로 보인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11일 자회사 최고경영자추천후보위원회(이하 자추위)를 열어 김태오 회장을 DGB대구은행장으로 추천했으며 임기는 2020년 12월31일까지로 결정됐다.

이번 겸직 발표에 대해 지주 이사회는 "은행장직을 공석으로 놓을 수 없었다"며 “은행 이사회가 추천한 박명흠 전 대구은행장 직무대행과 노성석 전 DGB금융 부사장을 비롯한 다른 후보자를 놓고 심의한 결과, 김태오 회장이 겸직하는 게 최선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최종후보자로 추천된 김 회장은 15일로 예정된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은행장에 선임될 예정이다.

한편, 일각에선 김 회장의 은행장 겸직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금융당국 역시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김 회장의 은행장 겸직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