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 북에 2월 중순 베트남서 정상회담 개최 제의요미우리신문 보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월 중순 베트남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갖자고 북한측에 제안했으며, 북한은 아직 이에 대해 대답을 하지 않은 상태라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를 놓고 인도네시아와 몽골 등도 거론되고 있지만 실제로 유력 후보지는 베트남 뿐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캠프 데이비드 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논의하고 있다"며 "아마도 멀지 않은 미래에 (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지난 1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고 있으며 미국 국민에 대한 위험을 계속 줄일 방법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CNN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마지막 몇주동안 아시아를 포함한 여러 장소에 장단점 파악을 위해 인력을 파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2차 회담 장소로는 1차 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를 제외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하와이 몽골 비무장지대(DMZ) 등이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CNN은 분석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