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손태승 우리금융회장, "비은행권 M&A 최우선"…자산운용사·부동산 신탁·저축은행 대상 우선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비은행 부문의 적극적인 M&A를 통해 다각화된 금융그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지주사 출범식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비은행 M&A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해 최종적으로 은행과 비은행권의 수익을 6:4로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우리금융지주가 은행 부문에 치중한 만큼 비은행권 M&A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되 1년간은 자본비율에 관한 문제로 규모가 작은 M&A부터 차근차근 해나가겠다”며 반대로 직접인수가 어려운 큰 규모의 M&A는 다른 곳과 협력해 지분을 보유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비은행권 M&A 목표에 대해 “자산운용사와 부동산 신탁, 저축은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규모가 큰 보험사나 증권 방면은 다른 투자자와 함께 지분을 보유하는 것으로 시작해 내년 자본비율이 내부기준으로 바뀌게 되면 지분 확대하는 방법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비은행권의 M&A로는 올해 단기적인 성과나 순이익이 발생하기 어렵다"며 "올해 100%반영이 안되더라도 장기적 관점에서 진행해, 최종적으로는 은행과 비은행권의 수익 비율을 6:4로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우리카드·우리종금의 지주 자회사 편입에 대해선 "우리카드는 주식 50%와 현금 50%로 매입하고, 종금은 현금 매입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는 최종적인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로 올해 상반기에 정확한 방침을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손 회장은 현재 각 지주사들이 중점을 두고 있는 디지털 부문과 글로벌 부문에서도 “동남아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있다”며 “필요 시 M&A를 진행할 것과 현재 고려 중인 매물이 있다”고 밝혔다.

동시에 “아직도 우리나라 은행은 일천한 수준”이라며 “세계 20위권을 자랑하는 우리은행의 글로벌 역량을 집중해 네트워크 경쟁력을 갖추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디지털 부문에서는 외부인력을 적극 수혈하고 직무에 필요한 전문성이 갖춰지게끔 순환보직을 억제하고 우리지주사의 IT부문과 M&A 관련된 인원을 대폭 늘려 나갈 방침이다.

이밖에도 손 회장은 디지털 경쟁력을 위해 IT회사와의 협업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그는 이어 "은행만의 오픈뱅킹은 한계에 다다른 만큼 세계 유수의 유명 글로벌회사와 업무 협약을 맺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IT 아웃소싱 자회사인 우리FIS의 역할을 축소할 방침을 밝힌 손 회장은 "기존에는 자회사가 여럿이었던 만큼 우리FIS의 아웃소싱이 합리적이었지만 앞으로는 우리금융의 자체적인 디지털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