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화생명, 신입사원 입문과정 진행…"워라밸과 디지털 코드 강조"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후 첫 한화생명 신입사원 입문과정 진행

합숙 교육이지만 야간·주말 교육 없이 워라밸을 강조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오른쪽)이 용인 연수원에서 열린 신입사원 연수에서 신입사원들에게 사령장 수여와 함께 회사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한화생명은 용인 연수원에서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신입사원 입문과정을 실시했다.

한화생명은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부터 주52시간제 도입과 디지털 세대라는 특성에 맞춰, 워라밸(일과 삶의 밸런스)과 스스로 선택 가능한 디지털 컨텐츠로 이뤄진 새로운 입문과정을 도입했다.

변화된 입문과정의 가장 큰 특징은 업무시간의 구분이다.

이번 연수에서 저녁 6시가 되면 신입사원들은 학습 과정을 멈추고 숙소로 ‘칼퇴근’을 했다. 이 후 시간은 오롯이 본인을 위한 시간으로 활용했다.

또 입문과정 기간 중 주말은 사원들이 연수원을 떠나 각자 집으로 향하게 했으며 월요일 오전 연수원으로 출근하도록 조치했다.

이밖에도 학업과 취업준비기간 동안 하지 못한 나만의 주말 버킷리스트를 실행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일과 삶의 밸런스를 잘 조절하는 사원을 목표로 연수를 진행했다.

이번 입문과정에서는 디지털 세대에 맞춰 모든 교육과정을 디지털화했다.

신입사원들은 다양한 멀티미디어 도구를 활용해 자기 소개 컨텐츠를 제작해 발표했으며, 팀을 구성해 주어진 디지털 컨텐츠를 능동적으로 선택해 학습하고 결과물도 함께 제작하게 했다.

한화생명은 이 모든 과정에 스마트연수시스템을 도입해 학습과 보고서 작성 등 모든 교육과정을 테블릿PC 하나로 가능하게 했다.

영업관리직에 지원한 김예지(24)씨는 “보험회사의 꽃은 영업관리자라고 생각했기에 지원했다”며 “새로운 입문과정의 첫 주인공인 만큼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