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칼럼] 민족감정 ‘역린’ 건드린 토요타코리아, 한국만 무시하나?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토요타코리아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었다.

‘안전보강재’도 없는 안전 최하등급의 차량을 최고안전등급을 받은 차량이라고 속인 것도 모자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에서만 이런 속임수를 부렸다.

이 대목에서 평소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그들의 인식수준이 어떠했는지 충분히 짐작이 간다.

문제가 된 토요타코리아 차량은 ‘라브포(RAV4)’다. 사실 이 차량은 토요타가 홍보한 대로 충돌실험에서 최고안전등급을 받은 차량이 맞긴 하다. 단, 안전보강재를 장착한 미국에서는 그렇다.

하지만 한국에서 팔리고 있는 차는 안전보강재가 없는, 안전 부분에선 최하등급을 받은 차량이다. 즉 전혀 다른 레벨의 차다.

토요타코리아는 이런 최하등급의 차를 마치 미국에서 팔리고 있는 차와 동일한 차인 것처럼 홍보했다. 그 덕에 국내에서 총 3600여 대, 금액으로는 약 12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행위를 뒤늦게 적발, 8억17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법정 상한선인 ‘판매액의 2%’에 한참 부족한 0.68% 수준이다.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기도 하다.

토요타코리아 측은 해당 차량 카탈로그 하단에 '본 카탈로그에 수록된 사진과 내용은 국내 출시 모델의 실제 사양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적시했으므로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 항변엔 두 가지 문제가 있다.

우선 그 글씨는 돋보기로 봐야할 만큼 작은 글씨다. 수년 전 홈플러스가 고객정보를 제 3자에게 불법매매 했을 당시 수법과 같다. 당시 홈플러스 경품응모권에도 깨알 같이 작은 글씨로 ‘고객정보 제 3자 제공’이라는 안내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에 시민단체가 적극 대응, “판사님, 이 글씨가 보이십니까?”라는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홈플러스를 단죄했던 기억을 우리는 갖고 있다.

그 다음으로는 표현 자체의 문제다.

‘(실제 사양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와 ‘차이가 있다’는 엄연히 다르다. 미국 제품과 한국 제품 수준은 하늘과 땅 차이다. 과연 토요타코리아는 이런 기본도 몰랐던 것일까?

토요타코리아가 사람의 목숨을 갖고 장난질을 했다면 지나친 비약일지 모르겠으나 안전보강재 유무는 사람의 목숨과 직결된 문제다.

이로 인해 기존 구매자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비롯, 일본 산 불매 운동이 일어날 조짐이다.

또하나 주목해야 할 것이 있다. 토요타코리아에 대한 공정위 소식이 알려지자 마자 포털사이트 뉴스 섹션에는 '토요타코리아 자선행사', '토요타코리아 장학증서 수여' 뉴스들이 갑자기 도배되듯 돌아다녔다.

이른 바, 싫은 기사 '밀어내기'다. 늘 그렇듯, 부도덕한 기업들이 취하는 언론플레이 방식이다.

지난해 1월 취임한 ‘타케무라 노부유키’ 토요타코리아 사장은 “고객을 향한 마인드가 차이를 만들어 낸다. 당장의 경쟁우위 확보보다 첫 만남부터 평생 동안 고객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자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랬던 그가 1200억 매출에 비하면 ‘껌 값’인 8억원 과징금 소식에 부디 안도하지 않길 바란다. 토요타코리아는 한국인의 민족감정이라는 ‘역린’을 건드렸기 때문이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