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BMW, 23일부터 2만여대 추가 리콜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가 차량 화재와 관련해 총 42개 모델, 2만여대에 대해 추가 리콜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24일 발표한 BMW차량화재 민관합동조사단 조사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다.

BMW코리아가 지난주 국토부에 제출한 제작결함시정계획서에 따르면 추가 리콜에는 흡기다기관 부위 화재 발생 우려로 1차 리콜을 실시한 10만6317대중 우선적으로 ▲냉각수 누수 오염이 확인된 8492대 ▲누수 확인이 불가능한 1만1871대 등 2만363대가 포함됐다.

나머지는 냉각수 누수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거나(7만9000여대), 현재까지 1차 리콜을 마치지 않아(약 7000여대) 추가 리콜이 필요한지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또 2차 리콜 차량(6만5763대)의 경우 지난해 11월부터 리콜이 진행중이다.

BMW코리아는 남은 1차 리콜 대상도 차량에서 떼어낸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고품 등에 대해 냉각수 누수 여부 확인 등을 거쳐 모델과 추후 일정을 확정할 방침이다. 2차 리콜 대상차량도 점검을 통해 교체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BMW코리아가 지난 1차 리콜때 재고품(2017년 1월이전에 생산)으로 EGR을 교체한 9053대(17개 모델)도 이번에 추가 리콜이 진행될 전망이다. 이들 차량은 BMW가 공정 최적화로 EGR 모듈을 개선하기 전에 생산된 부품이어서, 합조단은 재교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BMW코리아는 해당 차량 점검을 거쳐 새 부품 교체를 결정하게 된다.

국토부는 자동차안전연구원에 리콜 적정성에 관한 검토 지시를 내리는 등 관리감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리콜 대상차량 등이 빠짐없이 포함됐는지 확인하는 등 철저하게 관리감독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콜차량 소유자에게는 23일이후 리콜 통지문과 문자 메시지가 전송될 예정이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를 통해서도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리콜대상 여부 등을 즉시 확인할 수 있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