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기아차, 지난해 영업이익 1조1500억원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기아자동차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7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2017년 통상임금 소송 비용 반영으로 인한 기저효과여서 일시적 요인을 제외하면 정체가 이어졌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기아차는 25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지난해 연간 경영 실적을 발표하는 컨퍼런스콜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영업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액은 54조1698억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조1575억원으로 74.8% 뛰었다. 경상이익은 28.8% 늘어난 1조4686억원, 당기순이익은 19.4% 불어난 1조155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0.9%포인트 증가한 2.1%로 조사됐다.

지난해 4분기만 보면 매출 13조4732억원(3.6%↑), 영업이익 3820억원(26.3%↑), 경상이익 1941억원(35.9%↓), 당기순이익 943억원(10.0%↓)을 기록했다.

기아차의 4분기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가 영업이익 3945억원, 매출 14조1428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어느 정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한 것으로 평가된다.

원화 강세와 인센티브 증가 등 부정적인 요인에도 영업이익이 증가한 원인은 판대 확대에 따른 매출액 증가와 2017년 3분기 통상임금 비용 반영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꼽힌다.

특히 통상임금 관련 비용은 8600억원으로 지난해 매출 증가액인 6341억원보다 많다. 해당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해 수익성도 나빠진 셈이다.

지난해 차량 판매 실적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280만9205대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는 2.0% 증가한 52만8611대를 팔았고, 해외 판매대수는 2.5% 늘어난 228만594대다.

주요 지역별로는 미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고른 판매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은 1.7% 감소한 59만583대, 유럽은 3.0% 증가한 49만1797대, 중국은 2.8% 늘어난 37만2대다. 중남미, 중동, 아시아 등 기타 시장에서는 5.3% 증가한 82만8212대가 판매됐다.

판매관리비는 회계처리 변경에 따른 수출비의 매출원가 계정 재분류 영향 등으로 전년 대비 17.2% 감소했으며, 판매관리비 비율도 2.8%포인트 하락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판매 확대와 판매단가 상승으로 매출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며 "매출액 증가와 2017년 3분기 통상임금 비용 반영에 따른 기저 효과로 영업이익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도 주요 시장의 성장세 둔화로 경영환경 불안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주력 신차의 판매를 확대하고 신흥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며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