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05:15
상단여백
HOME 권역별 경기·인천
안산시, 설 앞두고 구제역 차단방역 강화위기경보 ‘경계’로 격상…예방백신 2400두분 접종 완료
   
▲ 안산시는 경기도 안성 및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관내 유입방지를 위한 특별 방역을 추진했다.<사진=안산시>

[위클리오늘=홍정기 기자] 경기 안산시는 안성 및 충북 충주 구제역 발생에 따라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관내 유입방지를 위한 특별 방역을 추진했다고 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관내 소 사육농가는 95호, 돼지 1호며, 시 보유 방역차량과 축협 소독차량을 동원해 소독을 실시했고 예방백신 2400두분을 지원받아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아울러 축산농가와 귀성객 등을 대상으로 SMS문자, 현수막, 전광판, 마을방송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해 귀성객의 축산농장 방문자제, 축사 내·외부 소독철저, 의심축 발견 시 신고 등 차단방역 준수사항을 집중 홍보한다.

시 관계자는 “설 연휴에는 질병 전파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외부인의 농장방문을 금지해야 한다”며 “부득이하게 농장을 방문할 경우 구제역 예방을 위해 반드시 세척, 소독 등 방역조치 후 출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정기 기자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