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김경수 법정구속에도 하락세 멈추고 반등리얼미터
   
▲ 설 명절을 맞아 국민들께 인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 대비 1.1%포인트 오른 48.8%를 기록해 지난 2주간 내림세를 멈추고 반등했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YNT의 의뢰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1일까지 전국 19세이상 유권자 2511명을 조사한 결과(응답률 7.7%,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0%포인트) '국정수행을 잘 하고 있다'는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1%포인트 오른 48.8%를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반면 '국정수행을 잘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0.1%포인트 오른 45.8%로 긍-부정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0%포인트) 내인 3.0%포인트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2%포인트 감소한 5.4%를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달 30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 당일 큰폭으로 하락(29일 51.4%→30일 42.7%)했으나 31일에는 51.6%을 기록하며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이같은 결과를 부정선거·대선무효, 대통령 수사 특검 등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과 한국당 지도부의 '김경수 공세'가 오히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계층별로는 충청권과 대구·경북(TK), 호남, 부산·울산·경남(PK), 20대와 30대, 50대, 노동직, 학생, 보수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경기·인천, 40대, 무직과 가정주부,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은 한국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오름세를 보이며 27.4%를 기록한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38.2%를 나타냈다.

한국당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0.7%포인트 오른 27.4%를 기록했다.

민주당은 0.5%포인트 하락한 38.2%를 기록하며 3주 연속 하락해 30%대 후반에 머물렀다. 정의당도 지난주보다 0.9%포인트 하락한 7.2%를 나타냈고 민주평화당도 0.6%포인트 떨어진 2.5%를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0.8%포인트 상승한 6.3%를 나타냈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하락세의 원인을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로 인한 징역형 선고와 법정구속으로 분석했다.

이와 별개로 김경수 경남지사의 실형선고와 법정구속에 대해 성인 505명을 대상으로 1일 조사한 결과 '적절한 결정'이라는 긍정평가는 46.3%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도 36.4%로 집계됐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포인트)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