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2차 북미정상회담 오는 27~28일 베트남서 개최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국정연설에서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날 것"이라며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정상회담 때에는 두 정상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약 5시간동안 만나 대화를 나눈 뒤 헤어졌지만, 이번에는 회담 기간이 이틀로 늘어났다. 일정이 늘어난만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 뿐만 아니라 식사를 함께 하면서 깊이있는 대화를 이어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국정연설에서 2차 정상회담 일정과 개최국을 공개하면서도,구체적인 개최장소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CNN은 사안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베트남의 어떤 도시에서 정상회담을 열 것인지에 대한 논의가 여전히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하노이와 다낭이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미국은 다낭을 선호하고 있다고 CNN에 말했다. 특히 다낭에서 2017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이 열린 적이 있는만큼,  미국은 현지의 치안상태에 대해 경험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곳을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선호하고 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다낭에서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인터컨티넨탈호텔, 또는 하얏트 리조트호텔이 회담장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경철 전 다낭 한인회장은 자유아시아(RFA)방송과의 지난 4일 인터뷰에서 "비밀리에 (미국 요원들이) 들어와 있다고 들었다. 최근에는 공안들이 베트남 사람 뿐만 아니라 외국인에 대한 보안검색도 시작했다. 큰 정치 행사가 예정돼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다낭에서 20년동안 거주해온 이경철 전 회장은 "외국 언론에서는 하얏트 리조트호텔을 정상회담 예상 장소로 많이 보도하고 있지만 관광객들이 많이 오가는 곳이라 회담장으로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 오히려 손트라 반도 언덕에 자리잡고 있어서 보안상 아주 유리한 인터콘티넨탈호텔이 회담 장소로 적합하다는 것이 이곳 사람들의 전망"이라고 말했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