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LH, 주거취약계층 95만 가구 주거급여 지원

전국 50개 주거급여사업소서 급여신청 주거취약가구 방문조사

수급대상자별 맞춤형 홍보·상담·지원…주거복지 사각지대 최소화

[위클리오늘=전근홍 기자] LH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정부의 맞춤형 급여체계 개편에 따른 주거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을 위해 올해 95만 수급가구 방문조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주거급여는 소득·주거형태·주거비 부담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비용을 지원하는 주거복지사업을 말한다.

구체적으로 임대 가구는 기준임대료를 상한으로 수급자의 실제임차료를 지원하며, 주거환경 개보수가 필요한 본인 소유 가구에 대해서는 주택의 노후정도를 평가해 주택개량비용을 지원한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정부의 맞춤형 급여체계 개편에 따른 주거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을 위해 올해 95만 수급가구 방문조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자료=LH한국토지주택공사)

이를 위해 LH는 ‘14.2월 주거급여 주택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이후 지난해까지 382만 가구에 대한 방문조사를 완료했다.

올해에는 조사인력으로 전국에 50개 주거급여사업소를 개설해 관리직 103명, 조사원 652명 등 총 755명을 배치했다. 

또한 기초생활보장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에 부합하는 주택조사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해 단기조사원 623명을 추가로 채용했다.

LH는 올해 신규 95만 가구에 대한 방문조사와 함께, 관할 주민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가족해체를 방지하기 위한 별도특례가구 및 거주지 부재·연락처 오류 등에 따른 수급중지가구에 대한 집중 관리로 미수급 가구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쪽방·고시원·비닐하우스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수급자의 경우 매입·전세임대주택에 대한 입주희망여부를 조사해 맞춤형 입주정보를 SMS로 발송할 계획이다. LH는 지난해 비주택거주자 총 1638가구에 임대주택 입주를 지원했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 측은 “주거급여 지원대상은 신청가구의 소득 및 재산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소득인정금액이 기준 중위소득의 44%이하(4인기준 약 203만원)에 해당하는 가구”라며 “소득인정금액에 부양의무자의 소득, 재산 유무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전근홍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근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