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미중 정상회담, 추가관세 유예시한인 3월2일전 성사 힘들 듯CNBC 보도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조원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추가관세 부과 유예시한인 3월2일이전에 정상회담을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CNBC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중 정상회담은 무역협상을 최종 마무리하는 자리인만큼 시한전에 합의가 이뤄지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CNBC가 익명을 요구한 정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현재 두 나라간 해야할 일이 너무 많은 반면 서로 합의에 도달하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정상회담 계획은 시기적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맞물려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 언론들은 이 기간에 베트남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따로 만나거나 2차 북미 정상회담 직후에 만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서 아직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이 남아 있다는 미국측의 판단에 비중이 실리면 미중 정상회담은 미뤄질 공산이 크다. 더욱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것만 해도 간단하지 않다.

CNBC의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을 (비슷한 시기에) 병합하지 말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있다.

미 정부 고위관계자는 "미중 정상회담은 다음주초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협상대표단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한 뒤에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레리 커들로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이날 폭스비즈니스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무역합의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의 협상에서 할 일은 많고, 시간은 부족하다는 CNBC의 보도내용과 같은 맥락이다.

조원호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